" />

부총리 아소와 아베의 아내 친가는 강제 징용 소송 피고 기업이다

投稿日:2019年8月5日 更新日:

저는 재일교포로 일본에서 태어났습니다.아버님,어머님도 한국 사람이고,저도 한국사람입니다.일본어 원어민이라서 한국어를 아직 익숙하지 않지만 많은 분들의 도움을 받으면서 사랑하는 우리나라에서 즐겁게 살고 있습니다.

한국에 와서 처음 알게 된 것이 몇개 있습니다.그 중 하나가 일본의 뉴스나 신문에서 보는 한국과 제가 사는 한국은 전혀 다른 나라라는 것입니다.아베 정권의 일본이 한국, 북한을 보도할 때 의도적으로 악의를 포함되고 있기 때문입니다.이번에, 제가 여러분에게 알리고 싶은 것은, 일본어 원어민이 알아보려고 하면 쉽게 알 수 있는 것입니다.그러나 지금의 일본은 아베 정권에게 불편한 사실을 보도하지 않기 때문에 대부분의 일본 사람들도 모르는 것입니다.

강제징용 소송의 판결에서 시작된 아베 정권에 의한 만행

한국과 일본의 지금까지, 조금씩이라도 쌓아왔던 우호 관계가 아베 정권에서 파괴되고 있습니다.우선 현재 한국과 일본의 관계에 대해 말하려면 일제강점기 역사를 알아야 합니다.

슬픈 사실이지만 한국을 좋아한다고 하면서 한국에 살거나 여러 번 여행을 다녀오는 사람들조차 식민지배의 역사를 모르고 있습니다.놀랍게도, 원래 식민지란 무엇인지 모른다고 하는 정도의 인식밖에 없는 겨우도 많습니다.

그러나 그건 어쩔 수 없는 일입니다.왜냐하면 일본의 교육기관에서는 일제강점기 역사에 대하 철저하게 가르치지 않기 때문입니다.또, 흥미를 가지고 알아보려고 해도, 일본에는 좀처럼 자료가 없고, 또는 일부만을 잘라낸, 자신의 나라에 유리한 내용으로 조작된 자료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저도 지금까지 일본에서 그렇게 배웠습나다.

강제징용 판결이란?

일본의 식민 지배를 받던 조선인 약 70만명이 전시 일본에 강제로 데려가고 탄광 등 위험한 장소에 쉬는 시간도 없이, 먹을 것도 제대로 얻지 못하고 열악한 노동 환경에서 강제로 중노동을 시키고 일상적으로 채찍질받음 등 심한 학대, 죽을 만큼의 폭력을 받았다.월급을 준 경우도 한달에 2~3엔, 생활비 이외는 저금을 한다고 떼고 통장은 강제로 보관하여 도망 치지 못하도록 하고 최종적으로 임금이 지급되지 않았습니다.

일제 전쟁 중에 일본에서 강제 노역을 하던 한국인의 전 징용자 4명이 고용자였던 신닛테쯔쥬킨(新日鉄住金)에 손해 배상을 요구한 소송에서 한국 대법원은 2018년 10월 30일 원고의 주장을 인정하고 4명에 각각 1억원(약 1000만엔)을 배상하도록 명령했다.

이게 강제징용 판결입니다.

아베 총리(安倍総理) "국제법상 있을 수 없는 판단"
코노 타로(河野太郎) 외무 대신"양국관계의 법적 기반을 뿌리부터 뒤집는 것'"

이 판결 이후, 일본의 매스컴은 아베 총리에 영합하는 보도를 하면서 "한국이 나라와 나라의 약속을 어기고, 이미 해결했음에도 불구하고 언제까지나 사죄, 보상을 요구한다"고 일본 국민에게 믿게하려고 있습니다.그리고 실제로 많은 일본인이 그대로 믿고 있습니다.

아베 정권은 "강제 징용의 청구권은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에 의해서 소멸하였다"고 주장으로 밀어붙이려하고 있습니다.그러나 한일청구권협정은 국가와 국가 간의 결정이라 개인의 청구권과 관계없이 해결하지 않았습니다.

징용공 개인 청구권. 일본 외무상 "소멸 안했다"

코쿠타 케이지(穀田恵二) 일본 공산당(日本共産党) 국회 대책위원장이 강제 징용 피해자의 청구권에 대해 질문하고 있습니다.외무성 미카미 마사히로 국제법 국장은 매우 자신없게도 처음에는 그랑벨과 억지를 늘어놓았다"(1965년)한일 청구권 협정 해결되었다"라고 주장했습니다.그러나 과거의 국회에서의 기록을 밝혀져, 횡설수설하게 되어, 마지막으로 "권리 자체는 소멸하지 않았다"고 분명히 인정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일본의 최고재판소, 외무성도 일관되게 "개인의 청구권은 남아 있다"고 합니다.

그게 무엇이냐고 하면, 지금까지 일본 정부는, 원폭 피해자나 시베리아에 억류된 일본 국민에 대해 "외교 보호권(나라와 나라와의 결정)을 포기했지만, 개인의 청구권은 소멸하지 않으니, 피해자인 당신들이 개인적으로 청구해 주세요.그러니 국가에 보상의 의무는 없다"고 하는 입장을 관철해 오고, 피해자에게 보상을 하지 않고 끝낸 것입니다.

 

징용공 '개인청구권' 왜 남냐?변호사들이 성명으로 지적했다.

청구권을 서로 포기하는 조항은 1951년 샌 프란시스코 강화 조약(사 조약)에도 있다.이후 원폭 피해자가 "조약에 의해 미국에 배상 청구할 수 없게 되었다"라며 일본 정부에 보상을 요구해 제소하자, 정부는 "자국민의 손해에 대해서, 상대국의 책임을 추궁하는 "외교 보호권"을 포기한 것이다.개인이 직접 배상을 요구할 권리에 영향이 없으며 국가에 보상의 의무는 없다고 주장했다.

90년대에는 한국인의 전쟁 피해자가 일본에서 제소하기 시작했지만 정부는 기존과 모순되는 해석을 할 수 없고 "개인의 청구권은 소멸하지 않는다"라는 국회 답변을 계속하고 소송에서도 "청구권 협정으로 해결된 것이다 "란 항변은 하지 않았다.

그런데 2000년대에 중요한 쟁점에서 국가나 기업에 불리한 판결이 나오기 시작한 후에는 일본은 "조약에서 재판으로 청구하는 것은 못한다"라는 주장을 시작했다.

출처:아사히신문(朝日新聞)디지털

https://www.asahi.com/articles/ASLCN6365LCNOIPE035.html

지금까지 주장과 모순이 발생했기 때문에 강제징용 피해자 개인의 청구권이 없어졌다고는 말할 수 없었습니다.그러나 최근 소송이 늘어 형세가 나빠지자 일본 정부는 "개인의 위자료 청구권은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의 소멸할 권리 속에 포함되었다 "라고 나중에 말을 바꿔 거짓말 하고 있습니다.1965년?갑자기 50년 이상 전의 약속에 포함됐다고 얘기하는 것은 아무리 살명해도 납득할 수 없습니다.

얻어맞고 차여서, 휴일조차 없이 일하면서 월급도 못 받고, 목숨에서 버틸 수 있었던, 죽을 정도로 곤욕을 치른 피해자 분들 개인이 신일철주금이라는 기업에 대해 미지급 급여와 배상을 청구하고 있습니다.
입장을 바꿔서 생각해 보세요.당연한 권리 아닌가요?
일본이라는 나라, 정부는 외부인이며 그에 대해 개입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2018년 10월 30일 이 강제 징용 판결 이후 아베 정권은 한국에 향해서 모조리 공격을 시작했고 이번 백색 국가에서 제외 각의 결정까지 확대했습니다.왜 그럴까요?왜 이렇게까지 기를 쓴 걸까요?그 이유는...

"아소시멘트(麻生セメント)" "모리나가 제과(森永製菓)" 강제 징용 소송 피고인 기업

일본 총리 아베신조(安倍晋三)의 아내 아베아키에(安倍昭恵) 씨의 친가 모리나가 제과(森永製菓)는 강제징용 소송의 피고 기업이다.

阿部昭恵の実家森永は強制徴用訴訟の被告

아키에 씨의 친가 모리나가는 강제징용 소송의 피고 기업[사진:연합뉴스]

아베 총리의 아내, 아키에씨의 외증조부는 "모리나가 제과"의 창업자.아버지는 모리나가 제과의 전 사장, 현제는 모리나가 제과 고문.모리나가 제과는, 전쟁에 필요한 식량을 생산·공급하여 태평양 전쟁에 공헌하여, 그것을 바탕으로 성장한 기업이다.전범 기업 리스트에 올라 있으며, 또 강제징용 소송의 대상 기업입니다.

아소시멘트(麻生セメント)는 강제 징용 소송 피고 기업

麻生は強制徴用訴訟の被告

아소타로는 아베 총리와 친척 관계이고 현 부총리[사진:연합뉴스]

麻生・安倍・天皇家系図

현재 부총리를 맡고 있는 아소 타로(麻生太郎), 아베 총리, 일왕과 친척 관계인 것은 유명한 사실

선은 부모와 자식 、선은 혼인, 선은 형제・자매
・빨간 틀은 내각 총리 경험자
・요시다 시게루⇒1948~1954총리, 샌 프란시스코 강화 조약 조인.
・기시 노부스케⇒1945년 연합군에서 A급 전범으로 체포되었지만 석방.56년 총리에 취임

아소 탄광의 지옥

아소 타로가 정계에 입문하기 전에 사장이었던 "아소 시멘트(麻生セメント)"는 강제징용 소송의 피고인 회사. 현재는 아소 타로의 남동생 아소 유타카(麻生泰) 씨가 사장을 맡고 있다.

아소 타로의 증조부인 아소 타키치(麻生太吉)가 메이지 시대에 시작한 아소탄광:麻生炭鉱(현 아소 시멘트)은 전쟁으로 석탄 수요가 급격히 늘어났고 조선인을 강제징용, 강제노동시켜 착취함으로써 막대한 부를 축적했다.현재 약 60개의 그룹을 총괄하는 "주식 회사 아소:株式会社麻生"(Group)는 시멘트 사업이나 병원 등 폭넓은 분야의 사업을 전개하고 있고, 아소 타로의 남동생 아소 유타카 씨가 주식회사 아소의 회장을 맡고 있다.

아소탄광 지옥 폭력, 착취, 산재자는 해고

아소탄광(麻生炭鉱)은 인간을 인간으로 취급하지 않고 마치 소모품으로 취급했다.케이블선, 청죽, 목검, 벨트를 통한 일상적인 구타, 양쪽 귀 고막을 찢기거나 일본도로 위협해 관리자에게 맞고 짖밟혔다.사고 부상자는 구제하지 않고 폭력으로 인한 강요, 보복을 거듭했다.린치에서 죽여도 채탄중의 사고사로 위장했다.탄광에서 숨져도 며칠 뒤 갱외에서 죽은 것으로 간주해 돈을 인색하게 주었다.전쟁이 끝나자 유골이 많이 남아 있었다.조국에 유골도 돌아오지 않았다.

아소탄광(麻生炭鉱)에서 얼마나 심한 일이 일어났는지 아래 사이트를 보세요.

아소 탄광에서 조선인 강제 노동
http://www.pacohama.sakura.ne.jp/kyosei/2asou.html

아소 탄광에서 하루 12시간의 막장 노동...죽도록 채찍질도
https://japanese.joins.com/article/144/200144.html

중앙일보 일본어판

읽기만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인간이라고는 생각되지 않는 소행입니다.

아소탄광(麻生炭鉱)은 입사자 7천 996명, 도주자 4천 919명, 현재 인원 2천 903명, 사망자 56명으로 기록되고 있다.그러나 일부 연구자는 사망자 수 신고가 너무 적고 집계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아소 탄광과 시멘트 채굴에 동원된 조선인 수는 무려 1만 5천명을 넘는다.일본 단일 기업이 강제징용을 실시한 가운데 미쓰비시(三菱)에 이어 두 번째이다. 게다가 아베 총리의 친형(장남)인 아베 히로노부(安倍寛信) 씨는 대학교(아베신조과 같은 세이케이대) 졸업한 후 미쓰비시상사(三菱商事), 미쓰비시 머티리얼(三菱マテリアル)에서 일한 후, 현재 미쓰비시 패키지(三菱パッケージ)사장을 맡고 있다.

자신이나 배우자의 친가, 가족의 회사가 막대한 돈을 보상해야 하는 판결이 나올 것 같다.형세가 안 좋아졌다. 어떻게든 저지해야 한다.그렇게 생각했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2018년 10월 30일 강제 징용 판결 이후 아베 정권은 한국에 대해 모든 공격을 시작했습니다.

송금 및 비자 발급 정지를 언급 아소 타로 한국에 대한 보복 조치(2019/3/12)
아소 타로 재무 장관은 12일의 중의원 재무 금융 위원회에서 한국의 강제 징용 소송에서 배상을 명령 받은 일본 기업의 압류 문제를 받고 한국에 대한 보복 조치를 예시하며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관세뿐만 아니라 송금정지, 비자 발급 정지 등 여러 가지 보복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일본경제신문(日本経済新聞) 웹사이트
https://www.nikkei.com/article/DGXMZO42363190S9A310C1PP8000/

일본 기업의 자산 압류에 보복 조치 검토 아소타로(19/03/13)

아소 타로(麻生太郎):
관세뿐만 아니라 송금정지 등 여러 방법이 있으니까 비자 발급정지 등 여러 가지 보복조치가 있을 수 있겠지만 여러 가지를 생각하고 있습니다.

아나운서:아소 대신은 "그러한 것이 되기 전에 교섭하고 있다"고 하면서도 "더 이상 상황이 진행되어 실제의 손해가 더 나오게 되면 다른 단계가 된다"고 설명했다.일본 정부는 강제 징용 문제에 대해서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이미 해결했다는 입장에서 한국에 대해 정부 간 협의 개최를 촉구하고 있다.

실제의 손해??당사자인 아소 타로(麻生太郎)에게 말할 권리가 있을까요?

아소 타로(麻生太郎)는 일본에서는 엄청난 자산을 가진 정치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 그가 가지고 있는 부는 아소 탄광에 끌려간 만명을 넘는 조선인 노동자를 인간 취급하지 않고 헐값으로 혹사하며 착취한 거액의 체불 임금에 의해서 얻은 것입니다.전쟁이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벌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일본 언론은 이 끔찍한 아소의 만행을 의도적으로 보도하지 않습니다.

당연한 권리를 가진 분들이 피해를 호소하며 당연한 배상을 청구하는 것이 보복이라니? 도대체 무슨 짓인 걸까요?돈을 빼앗고 죽을 정도로 폭력을 휘두른 상대방이 목숨을 건지고 텅텅 집으로 돌아갈 수 있고, 나중에 호소하면 사과하기는커녕 또 보복이라고요?

위 동영상에서 아소 타로(麻生太郎)는, 강제 징용 소송으로 배상 명령을 받은 일본 기업의 압류 문제에 대한 "보복 조치"라고 분명히 대답하고 있습니다.그러나 국제사회에서는 통하지 않기 때문에 외무성은 '무역상 관리의 문제'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수출 규제와 강제징용 판결은 상관없다고?트집을 잡아 반도체 수출 규제한다?백색 국가에서 제외한다? 또 그렇다고 하면서 강제징용 판결을 뒤집으라는 건 뭘까요?

아베, 아소 타로(麻生太郎)의 목적은 거기에 있습니다.그들은 피고입니다.
일본 나라가 입는 손해라는 것은 하나도 생각하지 않습니다.자신들의 이익만 챙기는 것입니다.

제가 사는 한국과 일본 언론이 보도하는 한국.북한은 전혀 다른 나라입니다.일부만을 잘라내 그것이 한국과 북한의 모든 것처럼 보도하는 것입니다.또한 일본 국민은 대부분이 일제강점기 역사를 모르는 것이 쉽게 선동되는 큰 요인입니다.

아베 총리는 이전부터, 지지율을 늘리기 위해, 모리토모·가케 등 자신의 문제로부터 눈을 돌리기 위해서, 더욱 집요하게 한국과 북한에 대한 적의를 계속 부추겨 왔습니다.한국 괘씸하다.북한 괘씸하다고 국민을 계속 부추긴다.또, 사실 그렇게 하면, 표를 모여, 지지율이 오르는 것이 지금의 일본이라는 나라의 진실입니다.

일제의 불법성조차 인정하지 않는 자민당

이 강제징용 소송에 한국에 나쁜 곳이 어디 있냐고?
하나도 없습니다.피해자를 모욕하지 마세요.제재?? 웃긴다.어떤 입으로 말해?

위 동영상으로, 일본 정부는 식민지 지배의 불법성에 대해서, 지금까지 인정한 사실이 있었냐는 질문에, 야만인 외무 대신 코노 타로(河野太郎)는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일본은 원폭 피해자나 시베리아 억류 피해자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마주보지 않고 책임을 회피했습니다.인간의 소행이라고는 생각되지 않는 만행을 하고, 그리고 죽을 때까지 일만을 시킨 조선의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도 정면으로 마주한 적은 한 번도 없습니다.

전쟁을 일으킨 일왕, 전쟁으로 막대한 부를 축적한 아소타로와 아베의 장인.전쟁이 장기화하면 할수록 돈을 벌 수 있었다.국민뿐만 아니라 식민지 사람들을 인간으로 취급하지 않고 이들에게 죄를 속죄하기는커녕 전쟁이 끝났으니 책임을 면하려고 열심히 .언론매체를 통해 국민을 선동하고 존경할 만한 사람들이 그동안 쌓아왔던 신뢰를 자신들의 사리사욕을 위해 국민들에게 나쁘게 선동하고 있다.

이제부터는 속죄하기 위해 최대의 노력을 해보세요.

사람의 목숨은 영원하지 않다.피해를 입은 분은 고령입니다.지금 살고 있어도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눈물이 멈추지 않을 정도로 하루하루를 살고 있습니다.지금껏 할 수 있는 것을 하세요.
당연히 당신들 목숨도 영원하지 않습니다.과거의 잘못을 인정하고 죄값을치르세요.충분히 벌지 않았습니까?죽으면 돈은 못 가져간다구요.

여기까지 읽어보신 분들은, 이 사실을 많은 사람들에게 전해주세요.일본이라는 나라가 잘못된 지도자로 인해 일본 국민 모두 잘못된 길로 가지 않기를 기도합니다.


 
にほんブログ村 海外生活ブログ 韓国情報へ

-日帝強占期
-, , , , ,

Copyright© シンナラ韓国 , 2019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AFFINGER5.